ALL
Other_Hom       
작성일 2008-08-01 (금) 02:36
불체자범죄에 관대한 이상한 korea 언론, 정부, 국민,(퍼온글)
일본한테 빛진 주제에
입만 나불댄다

한심한 조센징
이런 말이 와 나왔겠노

노무현 최대 큰실수를 했었다
돌삐 노무현 십새끼

[출처]

<생생체험 소개> 영국의 경우 (아름다운 집 행복한 사람들 (아름사))
작성자 까치놀

[외국인 노동자] 엽기적인 한국정부와 한국언론. 과연 이들에게 국민은 무엇인가 ?

요즘 제가 이번 사건(방글라 불체자가 마약 먹여 한국 여중생 등 20여 명 강간한 사건) 때문에
화가 나서 생활이 되지 않을 정도네요.

아무리 생각해도 너무나 악랄하고 엽기적인데
사람들 특히 언론이 너무 조용하니 더 엽기적입니다.

제가 영국에 몇 년을 살았지만
그곳에서 수백만의 외국인이 거주하지만

좀도둑이나 음주운전 정도가 일어날 수 있는 일이었지요.

현지인을 상대로 강력범죄란 상상할 수 없었습니다.
그만큼 입국심사부터 까다롭고 또 외국인들은 사소한 잘못만 있어도 그냥 넘어가지 않습니다.

제 친구 시간이 없어 물건값 계산하지 않고 나오다가 현행범 체포당했는데
학생이고 초범이고 불과 몇만 원어치 물건인데도 그냥 훈방시키지 않더랍니다.

처벌은 경고였지만 경찰서에서 열 손가락 지문 다 아주 또렷하게 몇 번을 다시 찍고
얼굴 사진 좌,우,정면, 상반신 등 여러 각도로 찍고 그걸로 끝이 아니고
입안에 액체를 찍어서 디엔에이 채취하여 그것을 영구히 보존한다고 합니다.

이러니 어느 외국인이 미치지 않고 영국에서 감히 범죄를 일으키겠어요.

제 친구도 평생 처음으로 손목에 수갑이란 것을 채어보고 하면서
다시는 사소한 실수라도 안하는 아주 모범적인 생활을 하게 되더군요.

사실 간혹 그 친구 손버릇이 있었거든요.

근데 경찰서에 잡혀가서 경찰관이 대번에
그동안 얼마나 많이 훔쳤겠느냐고 그랬답니다.

잡혔다는 것은 그 이전에 무수한 반복적인 짓을 했다고 보는 것이고
그것이 대부분 맞습니다.

한번 우연히 한 것으로 잡히는 게 아니라는 말입니다

이번에 강강범이 잡힌 경우 얼마나 수많은 여성을 그동안 농락했겠습니까.
그런데도 그냥 넘기고 있으니 더 엽기적이군요.

제가 이번 사건 접하면서 의문이 드는 점들이 몇 가지 있습니다. 첫째, 왜 그동안 수많은 피해 여성들이 신고조차 못했을까요? 어떤 협박을 당했기에 범인은 대범하게 자기 집으로 데려가서 온갖 나쁜 짓 을 했을까요. 보통 신고 당할 두려움에서라도 자기 집을 알려줄 수 없는 것 아닌가 요. 그리고 지금도 합의로 성관계했다고 주장하고 있지않나요. 아무래도 성폭행 합의인지 강제인지 밝히기 쉽지 않다는 점, 그리고 한국여 성과 한국사회의 약점을 너무나 잘 알고 잇는 교활한 넘 같습니다. 외국 놈에게 당 하면 쉽게 신고 못 한다는 약점, 우리 사회가 폐쇄적이고 공권력도 취약하다는 약 점 말입니다. 근 데도 한두 명도 아니고 수십 명을 데려다가 별짓을 다 해놓고 태연하게 돌려보낼 수 있다는게 도저히 상식에 반합니다. 추측건대 범인이 사용한 약물에서 뭔가 단서가 있을 것 같습니다. 그 약물을 복용시키면 강제가 아닌 합의 성관계 더 나아가 성파트너로 완전히 만신창이로 만들어 버릴 수 있어서 신고 당할 두려움은 커녕 여자들이 완전히 마약과 섹스에 중독이 되게 하는 어떤 성분이 있는 것이 아 니냐는 생각도 듭니다. 둘째, 어떻게 약에 취한 어린 여중생을 집으로 운반할 수 있었을까요? 보 통 우리 사회에서 나이 많은 외국인이 어린 학생을 부추겨 가면 그냥 모 른 척 넘어가나요? 제 상식으로 뭔가 이상하다고 신고해야 맞지 않나요. 만일 보고 도 외면했다면 이 사회는 이미 갈 때까지 간 비정하고 절망적인 사회입니다. 적어 도 이태원이란 동네가 어떤 곳인지 이번 기회에 굉장히 충격을 받았습니다. 사실 이 점 때문에도 우리나라 사람들이 싫어지고 있어요. 세째, 사건도 엽기적이지만 더 엽기적인 게 언론의 침묵입니다. 한 번 보도 후 후속보도가 없습니다. 보도도 심층보도가 아니고 그냥 경찰서 에서 주는 자료만 잠깐 소개한 수준이었지요. 만일 제대로 심층보도했다면 적어도 어린 중학생이 어디서 발견되었고 누가 발견했고 발견 당시 어떤 상태였고 등의 발 견현장취재가 있어야했고 또 목격자의 증언 같은 게 있어야 했는데 전혀 없습니다. 더욱이 범인 얼굴도 감쳐주고 있지요. 전세계 어느 나라에서 이런 엽기적인 외국인 만행을 얼굴 감쳐주고 외면하는 경우가 있나요? 지금 대한민국 이 나라 말 고는 단 한나라도 없다고 자신있게 말할 수 있습니다. 영 국 같으면 지금 bbc 난리가 나 있습니다. 사소한 외국인범죄도 그냥 넘어 가지 않고 얼굴공개하고 그 해당 민족 자체 다 비난하는데 이런 강력범 그냥 넘어 가지 않습니다. 한국사람들 한두 명이 은행 잔고 정리하지 않고 신고 없이 그냥 출 국한 것 때문에 한국사람들 전체가 입국이 매우 까다롭게 되어 곤욕을 치른 적이 있었을 정도랍니다. 이놈의 나라는 지금 어디로 가고 있는지요. 내가 이 사건 엽기적이라고 보는 이유가 있습니다. 가장 잔인한 범죄가 사람 의 순수한 선행을 악용하는 짓입니다. 불쌍한 외국인 도와 주는 착한 마음씨에 대 해 악랄한 평생 동안의 수치심과 여자의 몸을 만신창이로 만들어 버리는 게 마약을 이용한 성폭행입니다. 마약 자체도 무섭지만 여자 몸이 성폭행 후유증으로 아주 심 각하게 손상당합니다. 이런 무서운 범죄를 해당 국가 자체가 그냥 외면할 수 있다니요, 더욱이 언론이 전혀 자기 역할 못하고 있다니요. 언론은 공권력이 못 도와주 고 있는 사회의 어두운 구석을 찾아내서 대안을 주는 게 존재이유 아닌가요. 그 리고 평소에 이주노동자라는 용어까지 동원하면서 불법을 옹호해 준 인권 단체들도 이번 사건 책임이 큽니다. 순진한 국민이 믿고 그런 줄 알고 친절을 베풀 다가 성적 노리개로 전락하여 인생이 파탄 당하는 지경을 당하고 있습니다. 그런데 도 아무런 반응이 없이 침묵하고 있군요. 이번 사건 그냥 넘어가면 안 되는 게 이것 빙산의 일각이라고 합니다. 그리 고 사건이 너무 엽기적이고 너무나 패륜적이고 국민의 자존심 크게 상처 당하고 있 습니다. 우선 범인 얼굴부터 공개하라고 정부나 각 방송사 언론사나 용산경찰서 등에 항의 전화나 방문 시위를 추진해봅시다. 그 다음에 불법체류 단속 직무 방기한 책임을 물어야합니다. 해당 정부기관 책임자의 처벌을 요구합시다. 앞으로 단속강화 할 수 있게 압력을 넣습니다. 지 금도 비슷한 범죄를 저지르고 있을 것이며 그런 놈들이 이번 사건이 어떻 게 처리될 것인지 예의주시하고 있을 겁니다. 그런 자들이 더는 죄를 범할 엄두가 안나도록 아주 단호한 대처가 필요합니다. 그래야 다음에 혹시 잘못하여 피해를 당 하더라도 우리 여성들도 용기를 내어 피해신고도 할 수 있을 것이고요. 그리고 우 리 국민의 상처받은 자존심도 회복해 주어야지요. 다 시 말합니다만, 문명국가에서 이런 유의 범죄는 결코 용납할 수 없는 가 장 야만적인 범죄입니다. 가장 힘없는 여성 그것도 미성년자 여성 그것도 마약을 동원한 성폭행 한번이 아니고 다시 그것을 촬영하고 보관하고 다시 즐기고 상상할 수 있는 가장 잔인한 범죄입니다. 약물 강제 복용시키면 그걸로 게임이 끝나는 무서운 범죄 누구라도 언제든지 당할 수밖에 없습니다. 그냥 질질 끌고 가도 누구도 제지도 못하는 이 비참한 조국의 현실입니다. 상대가 외국인이고 불법체류자인데도 공권력이 강제력조차 주저하게 하는 이 런 세상에서 앞으로 어떻게 살 수 잇단 말입니까. 그리고 평생 이런 범죄는 우리나라에서는 처음이어서 더 엽기적입니다. 보 통 성폭행과는 차원이 다른 게 중간에 마약을 몰래 이용하여 실신시켜버 리는 것 때문이고 그것도 아직 어린애를 가지고 그런 짓을 했다는 게 문제의 심각 성이 매우 크며 이것은 지금부터 국제사회에 널리 알려서 해당국가 자체가 깊이 머 리숙여 사과하게 하여야할 정도로 가장 악랄한 범죄유형이라고 사료됩니다.
   
 N      제목 작성일  N      제목 작성일
  199     진도와 땅끝 해남 2011-05-02   198     보성녹차밭 2011-05-02
  197     목포항구 2011-05-01   196     청남대와 대청댐 2011-04-30
  195     낙안읍성 민속마을 2011-04-28   194     거북선 2011-04-27
  193     블레셋의 드릴라(Deliliah) 2011-02-26   192     기득권층데 대해 실망스러울 때 ~ 2011-02-08
  191     원전공사(터키) 일본에 밀린 이유 2011-02-01   190     광명한 천사로 가장한 사탄이란.. (뒷통수 달인의 이간질) 2011-01-21
  189     V-3201C TANK 작업 끝내고 2010-11-07   188     깨어나라 지혜롭게 빠져나가라 2010-10-10
  187     토함산 석굴암 입구에서 2010-08-08   186     앙코르왓 가족여행 2010-06-21
  185     김예지 생일 동영상 ^^ 2010-06-20   184     내 자랑이지만또~ 너무 너무 감탄할 만한 실력이군~!! 2010-05-23
  183     신진도와 안흥간 다리아래 유채밭 .. 2010-05-10   182     신진도와 만리포의 여행을 끝으로2 ~ 2010-05-10
  181     신진도와 만리포의 여행을 끝으로 ..... 2010-05-10   180     학암포 해수욕장과 화력발전소 배관공사 2010-04-30
  179     태안 안면도 영목항과 간월도 여행.... 2010-04-25   178     공주 공산성(웅진성)에서.... 2010-04-21
  177     웅진성 예식(예식진)에 배신당한 의자왕의 눈물 2010-04-16   176     군장대교와 서천여행 2010-04-04
  175     부안_격포_줄포_정읍_전주_익산 2010-03-31   174     건강을 지키는 것 2010-03-19
  173     인생의 반환점 2010-03-15   172     하나님의 위로와 환희의 은혜 2009-10-14
  171     무제 2009-09-04   170     클래식 음악 (손승혜 클래식) http://classicstory.net/ 2009-07-12
  169     이단(불륜)에 빠지고 싶어 빠졌나요? 모르고 그렇게 된겁니다. 2008-12-14   168     중요한 것은 .... 2008-12-07
  167     현대중공업 출 퇴근시간의 압박... 2008-11-23   166     중국사람들고 함께 2008-10-03
  165     조선곡블록 작업할려니.... 깡통접고나니 고달프구만..... 2008-09-03   164     김낙정 가족사진 2008-08-26
  163     폭우로 물 속에 잠겨 떠밀려간 차 2008-08-15   162     경주 첨성대 부근 꽃 왕창 심은데서 찍은거 ... 2008-08-07
  161     시지아이 메모장 (소스링크 시켰음...다운받아라) 2008-08-02   160     불체자범죄에 관대한 이상한 korea 언론, 정부, 국민,(퍼온글) 2008-08-01
  159     몇계월 동안 부쩍 커버린 김인환... 2008-07-29   158     땅만 넓은줄 알고 하늘 높은줄 ..... 2008-07-03
  157     뜀박질 하러 문수구장에서.... 2008-06-25   156     노스트라담스에 대해... 2008-06-14
  155     세계 군사력과 중국의 자체 전폭기 개발완료 2008-06-06   154     솔로몬과 르호보암 2008-06-01
  153     아담의 머리는 한마디로 천재적이다 2008-05-30   152     호랑이를 귀여워해 주면 어예?될까? 2008-05-27
  151     할 말 별로 없음... 2008-05-18   150     담수 프로젝트 2008-04-15
123456789101112131415